Ruby's delicious travel story :: 무인카페'산책'에서 아침밥으로 커피로 배채우다 ㅣ 제주도 여행

무인카페'산책'에서 아침밥으로 커피로 배채우다 ㅣ 제주도 여행


▲ 무인카페'산책'



제주공항에서 서일주 노선으로 즉, 해변으로 가다 보면 무인카페 산책이라는 곳을 찾을수 있다.  아침밥 대신 무인카페만 지금 두번째로 방문하는곳이다. 이러다 배고파서 < 아사 > 하는것 아닌지 모르겠다.  이곳은 예전에 소문을 듣기론 유기농 커피와 차가 맛있다고 하는데 아침밥도 안먹고 커피를 또 먹는다는것이 좀 부담이 되기 시작한다. 




무인카페 산책으로 가기전에 담아보았는데  제주도 화강암석을 동그랗게 구멍을 뚤어 놓았다. 이 구멍을 통해 바라보았을때 전망이 탁월하다고 하는데 일단 한명씩 돌아가며 정말 그런가 호기심에 얼굴을 갖다대고 살펴본다. 

 




▶ 카페로 가기전 갑자기 출현한 항구 !! 차를 항구앞에 주차하고 잠시 둘러보기로 한다. 작지만  아름답고 조용하고 작은 항구를 만나다. 

 




조용한 바닷가 해변에 위치한 무인카페에 도달 하였다.  이곳의 위치를 가늠해 보니 올래꾼을 위한 좋은 쉼터인거 같다. 

 




들어왔을때의 첫느낌은 아늑하다.  나무로 만들어진 각종 의자와 테이블,  파스텔톤이 마음을 편안이 해주는듯 하다. 

 



빈이가 허브차를 고른다.  마냥 행복한 얼굴이다. 그것도 아침밥을 굶은 아이의 해맑은 얼굴이라곤 믿기지 않을 정도로.. 

 




▶ 이 카페는 < 유기농 >이란 재료로 타 카페와 차별화를 시도한것 같아 보인다. 

 




설명문구를 자세히 읽어보니 2층에도 카페가 있다.  동호회 모임을 위한 개별 공간을 제공한다는 말이다. 그것도 예약 및 통채로 !!

 

   

주인이 주기적으로 방문하는것 같다.  깔끔하게 정리된 테이블과 향기로운 커피향이 카페안을 채우고 있다. 

   


▶ 포스트잇 만으로도 이렇게 이쁘게 카페가 장식될수 있는지 놀랍다.



의외로 제주도에는 혼자 여행을 즐기는 매니아들이 제법 있는거 같다.  혼자서 오는 여행객들이 벌써 이곳에서 두명이나 보았다. 혼자서 자연스럽게 앉아서 커피와 함께 지인들에게 전화하는것을 보니 나름 이곳도 운치있고 괜찮다.

 





<통유리창>을 통해 바닷가가 보인다.  

 



빈이가 기념인증샷 그림을 열심히 그리고 있다.


빈이는 항상 행복한 내용의 그림만 그린다.  여행지를 많이 데리고 가서 그런지 항상 새로운 환경에 겁이 없고 밝다. 

 



무인카페에서 따뜻한 허브차를 한잔 마시고 다른곳으로 이동한다.  그런데 빈이가 드디어 배고픔을 못이겨 기절하고야 말았다.  아무리 분위기도 좋고 무드도 좋지만 딸아이 밥 굶겨가며 돌아댕기자니 아침부터 넘 힘들다. 우선 나자신부터 배고파서 쓰러질것 같다.  제주도 도착하자마자 그것도 연속으로 무인카페 두곳을 들렸다.  이젠  여행이고 머고 일단 밥부터 먹고 시작하자 !!  

 

★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1155번지

★​ 010-7625-7711 ( 오전9시~오후10시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1155 | 산책하우스 민박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카테고리

Ruby's delicious travel stories (402)
Travel tips (27)
Domestic (147)
world (141)
카메라 이야기 (2)
Reviews (4)
일상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