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by's delicious travel story :: 해운대 재송동 시원한 메밀국수가 맛있었던 돼지갈비 전문점 '선육후면'에서 더위를 식혀볼까?

해운대 재송동 시원한 메밀국수가 맛있었던 돼지갈비 전문점 '선육후면'에서 더위를 식혀볼까?


▲ 아이디어가 좋다 ( 점심때는 냉메밀국수가 공짜, 저녁때는 단돈 900원 )



이곳이 체인점인줄은 몰랐다. 우리가족이 방문한 지점은 해운대 < 재송동 > 지점이다. 

이곳에 언젠가는 한번 가봐야지 생각만 했었는데, 얼떨결에 방문했다. 선육후면 바로 옆에 나란히 붙어있는 돼지국밥 전문점인 < 양산돼지국밥 > 이 있는데, 국밥먹으러 갔다가 마음이 급변하여 들린곳, 그러니까 어떨결에 가본곳이다. 





입구간판에는 연탄초벌구이로 해서 서비스된다고 적혀있다. 일반 가정집 같은 건물 분위기인데, 여기도 나름 맛집이라 사람들이 북적거린다. 이곳의 단점이라면 주차장이 협소하다는것. 하지만 맞은편에 주차장이 또 있다.




▶식당 벽에는 음식재료에 대한 설명글과 그림이 붙혀져 있다.



선육후면? 고기를 먼저 먹고, 그 다음 면을 먹어라?..




선육후면이라?..먼저 고기먹고 그다음은 깔끔한 면을 먹으라는 뜻인거 같은데, 우리는 <선면후육>으로 가기로 했다. 우리가족은 냉메밀국수를 먼저 달라고 해서 먹기 시작한다. 냉메밀국수의 육수는 약간 짭쪼름하면서 전체적인 맛인 < 달다 > 이다. 시원하게 먹으니 맛있다.  




삼겹갈비 2인분 ( 1인분 : 6000원 )을 먼저시키고...



왕돼지갈비 2인분 ( 1인분 7500원 )도 같이 주문해본다. 살짝 익혀서 나오는데, 그을린 흔적이 없다.  





반찬종류는 많지는 않으나, 깔끔하다. 야채셀러드의 신선도는 양호하다. 이정도면 그럴싸하다.  





개인적으로 <야채의 신선도>가 맘에 들었다. 야채는 처음에는 가져다 주는데, 모자라면 셀프로 가져다 먹어야 된다. 




 난 개인적으로 < 삼겹갈비 >가 훨씬 맛있었다. 




빈이엄마와 빈이는 <양념왕돼지 갈비>가 더 맛있다고 한다.  




양념이 된 < 왕돼지갈비 >는 먹어도 물리지 않는다. 





2층에도 테이블이 있다. 사진 촬영을 빈이에게 시켰더니, 그냥 계단만 담아서 온다. 귀엽다. 많이 발전했다. 





된장찌게의 맛은 <칼칼>하다. 얼큰한 맛도 좋고... < 삼겹갈비 2인분 > < 왕돼지 갈비 2인분 > < 메밀국수 1인분 : 저녁때 방문했으므로 900원 > < 된장국 2인분 > < 사이다 1병 > 이렇게 해서 총 41900원이다. 식구 3명이서 푸짐하게 이정도 가격이면 괜찮은 가격인가 싶다.  <선육후면>을 방문했지만 <선면후육>으로 맛있게 가족끼리 식사를 마쳤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1118-6 | 선육후면 재송점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카테고리

Ruby's delicious travel stories (402)
Travel tips (27)
Domestic (147)
world (141)
카메라 이야기 (2)
Reviews (4)
일상 (73)